차례(다례)는 설, 한식, 단오, 추석 등에 지내는 제례를 말합니다.
 

1.

분향재배

제주가 제상앞에 정중하게 무릎을 꿇고 공손하게 분향을 한뒤 절을 두번 한다.

 

(焚香再拜)

 

2.

강신재배

강신이란 신위(神位)께서 강림하시어 음식을 드시기를 청한다는 뜻이다.

 

(絳神再拜)

제주이하 모든 사람이 손을 모아 서 있고, 제주가 신위 앞에 나아가 꿇어 앉아 집사자가 술을

 

 

술잔에 차지 않도록 조금 따라 제주에게 주면 제주는 받아서 모사 그릇에 3번으로 나누어 붓고

 

 

빈 잔을 집사자에게 돌려 보내고 일어나서 2번 절한다.

 

 

(향을 피우는 것은 위에 계신 신을 모시고자 함이요,술을 모사에 따르는 것은  아래에 계신 신을

 

 

모시고자 함이라 한다.)

 

 

 

3.

참       신

참신이란 강신을 마친후 제주 이하 모든 참신자가 함께 두 번 절을 하는 것임. 

 

(參    神)

 

4.

헌       주

제주가 신위앞에 읍하고 꿇어앉으면 좌집사가 高祖考位의 잔반을 제주에게 주고 우집사는 잔에 술을 가득 붓는다.

 

 (獻    酒)

제주는 이를 좌집사에게 주고 좌집사는 이를 高祖考位앞에 올린다. 이같은 방법으로 순차적으로 考位까지 행한다.

 

 

 

5.
 

삽시정저
(揷匙定箸)

高祖考位로부터 차례로 떡국그릇(메의 자리에 명절음식☞설날:떡국, 추석:송편, 한식:화전,쑥떡)의 뚜껑을 열고 숟가락(숫가락의 안쪽이 오른쪽으로 향하게)을 떡국에 꽂고,젓가락(손잡이가 왼쪽으로 향하게)을 가지런하게 시접에 걸쳐 놓는다.

 

 

추석에는 젓가락(손잡이가 왼쪽으로 향하게)을 송편 위에 올려 놓는다.
제주만 두 번 절한다.
참례자 일동은  조상이 진지를 드시는 동안 잠시 3~4분간 조용히 부복하게나 한걸음 물러서 생전의 조상을 생각한다.

 

 

 

6.

첨       작

첨작이라 함은 종헌자가 채우지 않은 술잔에 제주가 무릎을 꿇고 다른잔에 술을 조금

 

(添    酌)

따라서 좌우측 집사를 통하여 술을 채우도록 한다.(차례시에는 첨작을 안한다는 주장도 있음)

 

 

 

7.

철시복반

철시복반이란 그릇에 있는 수저를 거두고 (떡국)뚜껑을 덮는 것을 말한다.

 

(撤匙覆飯)

 

8.

사      신

작별인사를 드리는 절차로 참사자 일동이 2번 절하고 지방을 불태운다.

 

(辭    神)

 

9.

철      상

철상이란 상을 걷는 것을 말하는데, 모든 제수(祭需)는 뒤에서 물린다.

 

(撤    床)

 

10.

음      복

음복이란 조상께서 주신 복된 음식이란 뜻으로 제사가 끝나면 참사자와 가족들이 모여서

 

(飮    福)

시식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