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수의 진설은 각 지방의 관습이나 풍속 그리고 가문의 전통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그래서 "촌촌례", "가가례"

라고도 하며 형식보다는 조상에 대한 상차림의 정성이 중요할 듯 싶다.

 

떡국을 쓴다. 그러나 반(뫼) 갱(국)을 쓰는 가문도 있다.
 

진설순서는 제주(祭主)쪽으로부터 신위쪽으로 다음의 다섯 가지로 대별된다.
 

과일이나 조과(造果)를 놓는 줄

 

홍동백서(紅東白西) 진설법

 

붉은색 과일을 동쪽(참사자 우측), 흰색과일을 서쪽(참사자 좌측)에 진설하고 그 가운데 조과류인 다식,

 

산자, 약과 및 양과류 등을 진설한다.

 

조율시이(棗栗枾梨) 진설법

 

 

진설자의 왼편으로부터 조(대추), 율(밤), 시(곶감), 이(배)의 순서로 진설하고 다음에 호두 혹은 망과류

 

 

(넝쿨과일)을 쓰며 끝으로 조과류(다식,산자, 약과) 및 양과류를 진설한다.

 

반찬류를 놓는

 

좌포우혜(左脯右醯)라 하여 포(문어, 명태, 오징어 등)를 왼편에, 식혜를 오른편에 진설하며

생동숙서(生東熟西)라 하여 동쪽에  침채(김치, 동치미 등), 서쪽에 숙채(불에 삶거나 쪄서 익힌 나물) 진설

 

근동엽서(根東葉西)라 하여 근채류(根菜類)는 동쪽에 엽채류(葉菜類)는 서쪽에 놓는다.

건좌습우(乾左濕右)라 하여 마른 것은 왼쪽에 젖은 것은 오른쪽에 놓는다

 

탕을 놓는 줄

 

어동육서(魚東肉西)라 하여 육류탕은 서쪽(좌측)에 진설 하고 어탕은 동쪽(우측), 그 가운데 채소, 두부

등으로 만든 소탕을 진설하되 단탕, 삼탕 등 반드시 음수(홀수)로 쓴다.

 

적과 전을 놓는 줄

 

적(炙)이라 함은 불에 굽거나 찐 것을 말하며 전(煎)이라 함은 기름에 튀긴 것을 말한다.

 

① 어동육서(魚東肉西) 진설법에 의하여 육류를 서쪽(좌측)에 진설하며  어류를 동쪽(우측)에, 그 가운데

 

 

 

두부 등 채소전을 진설한다.

 

두동미서(頭東尾西)라 하여 어류의 머리는 동쪽으로, 꼬리는 서쪽으로 향하게 진설한다.

 

반(메)과 갱(국)을 놓는 줄

 

반(메)은 왼편에, 갱(국)은 오른편에, 면(국수)을 왼편에 편(떡)은 오른편에 진설한다.

 

 

 

◈ 전통적인 제수 진설법에 따른 홍동백서 진설법

지 방

  떡국(송편)     떡국(송편) 잔    

               시접            

    육전     육적     소적     채전      어적     국수     떡

촛대             육탕                 소탕                 어탕              촛대

  포      숙채      건채     수채     간장     침채       식혜

 밤     배    산자    당과    약과    건시    사과    대추

   

향로    향합    모사

 

 

◈ 전통적인 제수 진설법에 따른 조율시이 진설법

지 방

   떡국(송편)        떡국(송편)   

               시접            

  육전    육적    소적    채전    어적    조기    국수     떡

촛대             육탕                 소탕                 어탕              촛대

  포      숙채      건채     수채     간장     침채       식혜

대추   밤    곶감     배   사과   유과류   당과류     양과류

   

향로    향합    모사